올 여름엔 ‘착한 가방’으로 개념 패피 되세요!

0
117
GS샵은 28일 오후 3시 40분 도네이션 방송 ‘따뜻한 세상 만들기’를 통해 ‘제리백 세트’를 판매한다. (사진제공=GS샵)

GS, 28제리백 세트도네이션 방송

한 세트 판매될 때마다 우간다 어린이에 전달

아프리카 우간다 어린이와 여성을 돕는 착한 가방 ‘제리백’이 홈쇼핑을 통해 소비자와 만난다.

GS샵은 28일 오후 3시 40분 도네이션 방송 ‘따뜻한 세상 만들기’를 통해 ‘제리백 세트’를 판매한다. 제리백 세트(4만7900원)는 ‘타포린 빅토트백’과 ‘캐주얼 백팩’ 등 총 두 개의 가방으로 구성됐다. ‘타포린 빅토트백’은 남녀 모두 부담 없이 들고 다닐 수 있는 데일리 크로스백으로 블루, 옐로우, 블랙 색상 중 선택할 수 있다. ‘캐주얼 백팩’은 네이비 색상 한 가지며, 빛반사 소재의 스트랩 포인트가 돋보이는 캔버스 원단으로 제작된 백팩이다. 기존의 기부방식대로 방송에서 한 세트씩 판매될 때마다 우간다 어린이들에게 가방이 전달된다.

GS샵 HR부문 김준완 상무는 “판매될 때마다 우간다 아이들을 직접 도울 수 있는 가치를 담은 가방인 만큼 이번 도네이션 방송에 기대가 크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착한 소비를 독려하고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리백은 제리캔이라 불리는 석유통과 비슷하게 생긴 물통을 넣어 등에 메고 다닐수 있게 디자인된 가방이다. 상하수도 인프라가 구축되지 않아 제리캔에 물을 담아 먼 거리를 다니는 아프리카 우간다 어린이들과 여성들을 돕기 위해 이 가방을 만들기 시작했다. 소비자가 가방 하나를 사면 도움이 필요한 우간다 어린이들에게 가방 하나가 기부된다.

변윤재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