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가치창출과 사회적 경제 2 – 신상홍(한국사회적경제신문 논설위원)

0
213

공유가치창출과 사회적경제 2

                            

                                                                                                                                          신상홍

                                                                                                     한국사회적경제신문 논설위원

 

공유가치 창출은 기업과 사회의 상호의존성을 인식하여, 경제활동의 선순환 고리를 형성시켜서 기업의 경영혁신과 성장을 도모하는 가운데 많은 소비자가 착한 소비 활동을 통하여 얻어지는 효과로 참여 기업의 존속과 계속성을 이루어 낼 수 있는 결과물 이라고 한다면 어떨까 한다.

 

이는 2011년 하버드비즈니스 리뷰지에 마이클 포터와 마크 크레이머가 올려놓은 CSV(Creating Shared Value)란 개념을 제시하였다. 사회적 요구를 파악하고 당면한 문제를 해결해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창출하는 것이라는 데서 이 전의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CSR)이 기업 가치를 어떻게 높여주는가에 대한 의문점의 해답으로 인식되어 지곤 하였다.

 

기업이 공유가치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조건을 충족해 야 한다.

첫째로 제품과 시장에 대한 재 구상을 통해 기업은 시장에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거나 혁신을 통해 비용을 낮춤으로써 사회적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어야 한다.

 

둘째로 가치사슬의 생산성을 재정의 하여 기업은 필수 천연 자원에 대한 집사 겸 감시인으로서 활동하고, 경제적 영역을 확대하여 회사 발전을 촉진 시키면서 자원 투입과 분배의 양과 질, 비용 및 신뢰 등을 개선할 수 있어야 한다.

 

셋째로 지역 클러스터 구축을 통해 기업은 사회와 동떨어져 혼자 영업활동을 하지 않는다. 기업이 경쟁력을 확보하고 사회와 함께 성장하기 위해서 기업은 믿을 만한 지역 공급업체, 도로와 통신과 같은 인프라, 재능 있는 인력, 효과적이고 예측 가능한 제도 등과 함께 클러스터를 구축해야 한다.

 

일반 중대기업이 공유가치창출을 위하여 실행에 필요한 프레임작업이 필요하다.

CSV 실행 프레임워크 10단계 중 비전에 해당하는 첫째 단계는 비전 통합이다. 기업이 CSV를 추진하기 위해서는 핵심가치를 나타내는 명확한 CSV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

둘째로는 최고 경영자, 이사회 및 임직원 등 상위 관리자의 적극적인 의지와 통합적인 리더십이 중요하다.

 

전략에 해당하는 셋째 단계는 이슈 선정, 목표 설정이다. 기업이 해결하고자 하는 사회 이슈를 선정하기 위해서는 기업의 포지셔닝, 환경, 역량, 비용편익 및 성장 가능성 등 다양한 측면을 고려하여야 한다.

 

넷째로는 모호한 구호가 아닌 구체적인 수치와 방향을 제시하는 목표가 필요하다. 명확한 목표가 부과되어야 지만 세부적 사업 계획을 수립할 수 있고, 내외부의 책임감을 강화시킬 수 있다.

 

실행에 해당하는 다섯째 단계는 자산 활용, 통합 관리, 파트너십이다. 기업은 기업 내 현금, 상품 및 서비스, 인력, 사회적 영향력 등의 자산을 CSV 계획 수립을 위해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

또한 여섯째는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 내에서는 사회공헌팀이나 지속가능경영부서만 계획을 수립하였는데 CSV에서는 사내 다양한 부서 및 임직원이 함께 기획하고 실행할 수 있는 기업 문화와 관리 시스템이 필요하다.

그리고 일곱째로는 기업 외부의 다양한 파트너 그룹과 효율적으로 협력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

 

성과에 해당하는 여덟 번째 단계는 결과 측정, 학습 루프, 규모 확장, 의사소통이다. 사업 전반에 대한 정보뿐만 아니라 사업의 결과로 인한 사회적 변화를 체계적으로 관리해야 한다.

그리고 아홉 번째는 이러한 결과를 통해서 교훈을 습득하고, 습득한 교훈을 다시 시스템에 반영하여 프로젝트를 확대하여 공유 가치를 극대화한다.

 

마지막으로 전 과정을 통해 축적한 데이터와 결과를 지속가능보고서 이외의 다양한 수단과 매체를 통해 내부와 외부의 이해관계자들과 공유해야 한다. CSV는 그 누구보다도 임직원의 참여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우리의 현실을 돌아보면 대기업의 사회적경제분야의 활동은 주로 사회적기업 직접지원이다. 직접설립 운용, 계열사의 사회적기업 부품 우선구매, 사회적기업 공모전 지원형태, 사회적기업가과정 교육지원등 비교적 다양하다. 그러나 이러한 활동의 평가를 모두 긍정으로만 보지 않는다. 그러기에 사회적경제조직과 융합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한 고민은 사회적경제 관련 기업과의 제휴를 통하여만 가능하다고 본다.

 

무엇보다 작금의 대안적 자본주의에 대한 바람으로 통해 이루어진 사회적기업의 확산이 단순한 트랜드로 끝나는 것이 아닌 참 소비의식과 중대기업의 마인드변화로 신개념의 공유가치창출이 이루어지고, 사회적경제 관련 기업에도 융합되어 시너지를 일으켜 국가경제의 안정성 유지에 중요한 부문임을 인식하여 국민 모두의 의식속에 내재화 되어가고 상식화되기를 필자는 바랄 뿐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