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위블루

0
208

2013년 09월 16호
수기_위블루.jpg

㈜위블루
김창환 대표


KSEN_16_Weblue_1.jpg


(주)위블루는 장애인과 저소득층 고령자 결혼이민자 등을 고용하여 취약계층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기업입니다. 일반인에게도 복잡하고 힘들 수 있는 보장구 지원절차를 도와드리고 장애인 이동 수단인 전동휠체어, 전동스쿠터 및 각종 보장구 수리와 함께 다양한 지원사업의 혜택을 안내해 드리고 쉽게 구매 및 수리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또한 지역 장애인 단체와 연계를 통해 꾸준한 소통을 하고 있으며 무조건적인 이윤 추구를 목적으로만 하지 않고 그들과 같이 상생 하며 살아 갈 수 있는 방법을 계속적으로 찾고 있습니다.

위블루에서는 장애인보장구를 판매 단순히 판매와 수리에 목적이 있는 것이 아니라 비장애인과 장애인 취약계층이 사회구성원으로 살아가는데 작지만 그 방법을 알려주고 더불어 살아가는데 목적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처음부터 모든 능력을 갖고 있는 직원을 채용하기 보다 장애인, 고령자, 육아를 병행하여 일을 하는 주부라 할지라도 업무에 필요한 환경을 만들어주고 개인에게 맞는 직무를 찾아 주어  구성원 모두가 함께 일을 할 수 있는 회사가 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현재 총 11명 중 중증 장애인 4명, 고령자 1명, 결혼이민자 1명 일반5명의 직원으로 구성되어있으며, 위블루에서 처음 일을 하시는 분, 장애인단체에서 단체 활동을 하다 위블루와 인연이 되어 같이 일을 시작 한 직원도 있습니다. 신체적 어려움이 있으나 모두 자신의 맏은 바를  충실히 해내기 위해 전진하고 있으며 직무의 효율과 사회융합 차원에서 회사의 장애인, 취약계층이 비장애인이 따로 일을 하는 것이 아니라 각 파트별로 구성들이 각각 배치되어 소통하며 회사의 이윤창출과 회사의 미래를 위해 비전을 찾는데 힘쓰고 있습니다.

그러기 위해 위블루는 전동휠체어용 우산거치대/스마트폰거치대, 전동휠체어사용자가 동승자와 같이 타고 이동 할 수 있는 젯보드, 전동휠체어를 타고 볼링을 칠 수 있는 볼링슈트 등을 개발해 이윤창출과 자생력을 키우고 있습니다.

사회적기업이 되기 위해 1년여 동안 직원들이 늘어나고 예비사회적기업, 사회적기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많은 서류를 관리하고 새로운 직원들과 소통에 많은 어려운 일이 있었으나 각 개인에 맞는 직무를 찾고 기존 직원들과 융합하는 과정이 쉽지는 않았으며 끊임없는 소통과 직원들의 헌신으로 현재 사회적기업이 될 수 있었고 지속가능한 사회적기업이 되도록 계속적으로 노력 하는 위블루가 될 것입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